' BIOGRAPHY

 

Dalhangari, a moon-shaped jar, well represents the ‘Korean aesthetic’. As a much-used bowl in the Joseon Dynasty period, Dalhangari manifests various forms. Hyun-Tae Chun’s most recent work includes Dalhangari. Dalhangari from his work reveals a pure white shade on its generous beauty of form and elegant zen expected from the definition within indeterminate form and a yearning for beauty of harmony beyond words. The admirable feature of Dalhangari is in its simplicity without any decorative techniques which reinforces the dignity of the Joseon Dynasty. From the aesthetic point of view, Dalhangari also embodies the grace of noble scholars who pursued frugalness and the inner empowerment. Hyun-Tae Chun’s Dalhangari illustrates the intrinsic white that is developed from a peculiar culture of Korea. As noticed from the nuances of different baeks — baek meaning white color—sun-baek (pure white), you-baek (milky white), sul-baek (snow white), and hui-baek(ash white), a simple white color shows subtle variations. 

한국의 미_ 91.0x91.0cm  mixed media oil canvas_ 2017. 800만원.jpg

달 모양의 항아리인 달항아리는 '한국적 미학'을 잘 나타낸다. 달항아리는 조선시대에 많이 사용된 그릇으로서 다양한 형태를 보인다. 천현태의 가장 최근 작품은 달항아리이다. 그의 작품에서 나오는 달항아리는 그것의 너그러운 형태의 아름다움과 불확실한 형태 내의 정의로부터 기대되는 우아한 선에 대한 순수한 하얀 그늘과 말을 초월한 조화의 아름다움에 대한 갈망을 드러낸다. 달항아리는 조선시대의 위엄을 높여주는 장식 기법이 전혀 없는 소박함에 감탄할 만한 특징이 있다. 달항아리 역시 미학적 관점에서 보면 검소함을 추구한 고귀한 선비들의 은혜와 내면의 힘을 형상화한다. 천현태의 달항아리는 한국의 독특한 문화에서 발전한 고유의 백색을 잘 보여준다. 순백(순백)·유백(우유백)·설백(설백)·희백(회백) 등 백의 뉘앙스에서 알 수 있듯이 단순한 백색은 미묘한 차이를 보인다.

' WORKS

 

' EXHIBITIONS TIME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