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IOGRAPHY

temp_1503381504657.-476513029.jpeg

작가는 한지 조형을 통해 자연이 지닌 근원적인 생명력의 아름다움을 표현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 자연에서 얻어지는 에너지 파장을 형상화한 그의 한지조각들은 거친 듯 하면서도 부드러운 한지 특유의 물성과 은은한 색조, 간결한 형식미가 돋보인다. 작가는 나무나 돌 등 다양한 재료로 먼저 형태를 만들고 그 위에 풀 먹인 한지를 겹겹이 붙인 뒤 마르면 떼어내어 낸다. 풀을 먹은 한지는 나무만큼 단단해져 형태를 유지한다. 색은 형태가 만들어진 후 표면에 덧입혀지거나, 처음부터 색을 입힌 한지를 사용하기도 한다. 김희경 작가의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과 예술의 전당을 비롯해 청와대, 터키대사관 등에 소장되어 있다.

The artist puts an emphasis on expressing the beauty of the fundamental vitality of nature through Hanji modeling. His pieces of Korean paper, which embody the energy waves obtained from nature, stand out for their rough yet soft properties, subtle color tones, and simple formal beauty. The artist first creates a shape with various materials such as wood and stone, then attaches layers of grass-fed Korean paper on top of it, and then removes it when it dries. After eating grass, Hanji becomes as hard as wood and retains its shape. The color is applied to the surface after the shape is created, or Korean paper that has been colored from the beginning is used. Kim Hee-kyung's works are in the collections of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Seoul, the Blue House, and the Turkish Embassy.

' WORKS

 
김희경_Contemplation No.11_170×110×12.5cm_Korean Paper_2016.jpg

' EXHIBITIONS TIMELINE